회동 1시간도 안돼 결렬…국회 정상화 불발
상태바
회동 1시간도 안돼 결렬…국회 정상화 불발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8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공전을 거듭하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8일 회동을 갖고 협상을 벌였으나 입장차만 재확인한 채 또 다시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을 마친 뒤 "오늘 합의된 사항은 없다"면서 "시급한 현안을 더 미룰 수 없기 때문에 일단 국회를 조건 없이 정상화하고 논의를 하자고 했는데,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헤어졌다"고 밝혔다.

원내대표들은 이날 국회에서 만나 2월 임시국회 개최 여부를 비롯해 '5·18 망언 의원 징계'와 '손혜원 국정조사' 등 각종 현안을 놓고 논의했으나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오전 9시 30분께 시작된 여야 3당 원내대표 협상은 1시간도 채 안 돼 결렬됐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당에 합리적인 조건을 제시했음에도 수용하지 않아 더 이상 논의가 어렵다"면서 "김태우 특검 요구를 접고 손혜원 국정조사라는 최소한의 요구만 했는데도 여당이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국회 정상화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하루빨리 국회를 소집에 2월 내에 처리해야 할 법안이 많은데 안타깝다"며 "최종 합의는 못 이뤘지만 민주당과 한국당이 서로 정확한 입장을 확인한 만큼 앞으로 중재해나가겠다"고 전했다.

3당원내대표.jpg
▲ ⓒ연합뉴스
앞서 3당 원내대표들은 비공개 협상에 들어가기 전 모두발언을 통해 나란히 국회 정상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2월 임시국회 개의 등 구체적 방법론을 놓고 이견을 노출해 협상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을 예고했다.

홍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일단 국회 소집을 함께 해 상임위 법안 심사를 하면서 이견이 있으면 좁혀가는 방향으로, 조건 없이 국회를 정상화하자"며 "다만, 5·18 망언 문제는 한국당도 함께 참여해 분명하게 처리를 하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민생경제가 엉망이다. 국회를 정상화하자는 데는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김태우 특검, 손혜원 국정조사, 조해주 자진사퇴 등 어떤 조건에도 답하지 않으면서 국회를 정상화하겠다는 것은 책임 있는 여당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양당이 국회 정상화를 이야기하면서 적극적인 노력은 뒷전에 두고 있다"며 "여당은 좀 더 책임있는 자세로, 한국당은 하루속히 국회에 들어와 모든 것을 의논하겠다는 자세를 갖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