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펩타이드-항체 복합체 항암제 기술 개발
상태바
KAIST, 펩타이드-항체 복합체 항암제 기술 개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7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8일 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티닌과 복합적으로 결합
암 조직 침투효능·지속기간↑

▲ 전상용 교수(왼쪽)와 유병준 박사과정. KAIST 제공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KAIST 생명과학과 전상용 교수와 서울대 의과대학 정준호 교수 공동 연구팀이 암 치료를 위한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두 가지 암 표적에 결합하는 펩타이드를 니코틴의 대사체인 코티닌에 항체와 복합체 형태로 형성함으로써 항암 펩타이드의 약효 지속기간을 늘리는 동시에 암 조직 침투 효능을 높여 효과적으로 암 치료가 가능함을 증명했다.

펩타이드 의약품은 상대적으로 크기가 작아 신장을 통해 빠르게 제거돼 혈중 반감기가 짧다. 이로 인해 약효가 반감되거나 약을 자주 투여해야 하는 한계가 있다. 항체 의약품은 혈중 반감기는 길지만 크기가 커 암 조직의 깊은 곳까지 전달되지 않아서 약효가 충분히 발휘하지 못한다.

연구팀은 문제 해결을 위해 새로운 형태의 펩타이드-항체 복합체를 개발했다.

암 조직에 특이적으로 발현되는 표적에 결합하는 펩타이드와 혈관 형성 물질을 억제하는 펩타이드, 그리고 코티닌의 결합체를 합성했다.이를 항 코티닌 항체와 함께 섞어 두 가지 표적에 특이적인 펩타이드-항원 복합체를 만들었다.

이 결합체는 펩타이드의 암 조직 특이적 결합 및 혈관 형성 물질을 저해하는 특성을 보존하면서도 펩타이드 형태 대비 약 20배 증가한 혈중 반감기를 보였다.

연구팀은 쥐를 이용한 암 동물모델에 투여했을 때 암 조직에 특이적으로 축적되고 표적 부위에서 펩타이드가 항체에서 분리돼 나와 암 조직의 깊은 곳까지 분포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러한 특징을 통해 효과적으로 암의 성장을 억제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