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문화예술행사 관람률 전국 2위
상태바
대전시 문화예술행사 관람률 전국 2위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7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8일 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시민의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이 전국 7개 특·광역시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2018문화향수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전의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은 86.3%로 7개 특·광역시 중 2위로 나타났다.

2년마다 시행되는 이 조사는 만 15세 이상 남녀 155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대전의 경우 2016년 조사결과보다 1.3% 증가했다.

이번 결과는 문화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문화누리카드 발급률 전국 1위, 다채로운 문화가 있는 날 운영, 들썩들썩 원도심 등 동네 곳곳에서 펼치는 시민화합형 문화예술 지원의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분야별로 구분한 대전의 문화예술행사 관람률(복수응답)은 영화(81.4%)가 가장 높았으며, 미술전시회(21.9%)와 대중음악·연예(20.9%), 뮤지컬(13.7%)이 뒤를 이었다. 특히 대전은 17개 시·도 중 미술전시회(21.9%)와 서양음악(11.9%)의 관람 비중이 가장 높았다.

분야별 관람의향은 영화가 86.4%로 가장 높았고, 대중음악·연예(37.8%), 미술전시회(25.8%) 순이었다. 대전의 문화예술행사에서 가장 보완이 필요한 점으로는 관람비 인하(30.0%), 작품의 질 향상(26.8%)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조사결과 대전시민의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 직접적인 참여의지뿐만 아니라 활동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