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초봄 기승할 AI 방역 고삐 죈다
상태바
충남도, 초봄 기승할 AI 방역 고삐 죈다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7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8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도변화·철새경로 파악해 대비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가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에 고삐를 죈다.

도에 따르면 올해 겨울이 예년에 비해 따듯한 날씨를 보이면서 겨울 철새의 북상도 빨라지고 있다.

이로 인해 겨울철새의 먹이활동도 덩달아 활발해 지면서 철새 도래지 주변 논과 밭, 인가 등으로 철새 유입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

도는 온도의 변화와 철새 이동 경로 등을 사전에 파악, AI 방역을 보다 촘촘하게 실행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우선 지난 13일 전국일제소독의 날을 시작으로 AI취약지역에 대한 소독 등 방역을 완료하고 사람이 집결할 것으로 예측되는 정월대보름을 맞아 교차오염 방지를 위한 소독 등을 강화키로 했다. 

AI 방역을 위해 △가금농가 대보름 행사 참여 자제 △대보름 전·후 3일간 집중소독 △취약농가 생석회 추가도포 및 부출입구 차단 등 AI 차단 방역에 집중한다.

박병희 도 농림축산국장은 “지난해 3건의 AI가 2월과 3월 사이 발생됐던 점을 반면교사 삼아 올해는 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