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막판 총력전
상태바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막판 총력전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7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8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비용항공사 면허허가 등 전망
도 “방심 금물” … 확정까지 최선
文공약 … 2030아시안게임 영향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충북의 또 다른 현안인 청주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해 저비용항공사 항공면허 허가 등 막판까지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는 시각이 확산하고 있다.

17일 충북도는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로K(여객)와 가디언즈항공(화물)의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 허가를 낙관하면서도 '방심은 금물'이라는 입장이다. 청주공항 활성화의 필수조건인 저비용항공사의 필요성 등에 대해 공식 발표 전까지 적극 설명하겠다는 게 충북도의 방침이다. 국토교통부가 제시한 자격요건을 충족하고 있다는 게 기저에 깔려있다.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자격을 갖춘 두 항공사가 면허를 발급받게 될 것"이라면서도 "확정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향후 일정에 대해선 정부가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상대로 청주공항을 모기지로 한 저비용항공사 유치전에 마지막까지 힘을 쏟을 것이라고 했다.

국토부는 이르면 2월, 늦어도 3월 중으로 면허발급 심사를 마치고 그 결과를 공표할 계획이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당시 '중부권의 거점, 평화 하늘길 인프라 구축'이라는 공약을 내고 청주공항과 양양공항을 거점공항으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한 점이 주목받고 있다.

즉, 사실상 청주공항을 '행정수도 관문공항·중부권 거점공항'으로 만들겠다고 공언한 만큼 이번 면허발급 심사에 대통령의 공약이 적용되는 게 타당하다는 것이다.

충북 항공·관광산업 육성 범도민 추진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키우겠다고 한 약속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런 맥락에서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청주공항 활성화를 우회적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13일 '청주국제공항, 더 큰 나래를 펴자'란 정책콘서트를 열고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일부에서는 '정부 압박용'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앞서 추진위의 관계자는 "여당 역할이 중요하다. 충북선철도 고속화에 이어 충북도당이 아낌없이 지원사격을 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방공항에 외국인 관광객 150명을 태운 항공기가 하루 1대 취항하면 해당 지역에 연간 3700억원 규모의 생산유발 효과와 5000명이 새 일자리를 얻게 된다는 게 항공업계의 주장이고, 충북발전연구원은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저비용 항공사가 유치되면 연간 515억원의 부가가치가 충북에서 창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충청권 4개 시·도가 2030 아시안게임을 공동 유치할 경우 자연스레 청주공항 활성화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있다.

정치권의 관계자는 "거대행사를 치르게 되면 정부가 청주공항에 거액을 투자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