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버닝썬 논란에도 콘서트…"제 불찰, 반성한다"
상태바
승리, 버닝썬 논란에도 콘서트…"제 불찰, 반성한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2월 17일 0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7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승리, 버닝썬 논란에도 콘서트…"제 불찰, 반성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그룹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이 계속된 가운데 16일 콘서트를 열어 자신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같은 날 버닝썬 VIP 고객을 상대로 마약 판매 의혹을 받은 중국인 여성이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은 터라 승리의 공연 강행에 대한 여론은 냉담했다.

승리는 이날 오후 6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공연을 시작하기 전 "저를 아껴주시는 여러분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라며 "많은 분께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린 점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버닝썬의 사내 이사로 있었던 승리는 지난 3일 "클럽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문을 냈지만, 논란이 불거진 뒤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나섰다.

승리는 "공개적으로 언급했던 곳에서 논란이 불거졌으나 충분히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다"며 "죄송하다. 모두 저의 불찰이다. 공인으로서 저의 한 마디 한마디에 더 깊이 생각하지 못했고 경솔했다"고 사과했다.

누리꾼의 냉담한 반응과 달리 공연장에 모인 팬들은 승리를 응원하며 환호했다.

버닝썬 사건은 지난해 11월 24일 김 모(28) 씨와 클럽 보안요원 간 폭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시작됐다.

김 씨는 클럽 직원에게 끌려가는 여성을 도우려다가 보안요원과 출동한 경찰에 폭행당했다며 경찰과 클럽 간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이 클럽에서 이용객들이 마약을 투약하고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돼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mim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