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펨베·음바페 연속 골…차·포 뗀 PSG, 맨유 완파
상태바
킴펨베·음바페 연속 골…차·포 뗀 PSG, 맨유 완파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2월 13일 08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마르·카바니 부상에도 챔스리그 16강 1차전서 2-0 승리
▲ [로이터=연합뉴스]
▲ [로이터=연합뉴스]
▲ [AFP=연합뉴스]
▲ [AFP=연합뉴스]
▲ [AP=연합뉴스]
▲ [AP=연합뉴스]
킴펨베·음바페 연속 골…차·포 뗀 PSG, 맨유 완파

네이마르·카바니 부상에도 챔스리그 16강 1차전서 2-0 승리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네이마르와 에딘손 카바니의 부상으로 차·포를 뗀 채 경기에 나선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의 파리 생제르맹(이하 PSG)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PSG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 경기장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후반 8분 터진 프레스넬 킴펨베의 선제골과 15분 나온 킬리안 음바페의 추가 골을 앞세워 승리한 PSG는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지난해 12월 맨유의 지휘봉을 잡은 이후 치른 11경기에서 패배가 없었던(10승 1무)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부임 후 첫 패를 당했다.

핵심 공격수 2명이 빠진 PSG는 음바페와 율리안 드락슬러, 앙헬 디마리아를 중심으로 공격진을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백전노장' 잔루이지 부폰이 꼈다.

맨유는 최전방에 마커스 래시퍼드를 세우고 양 날개에 제시 린가드와 앙토니 마르시알을 배치했다.

폴 포그바는 2선에서 네마냐 마티치와 함께 출전했다.


전반 맨유의 포그바(16분)와 PSG의 음바페(28분)가 한 차례씩 위협적인 슈팅을 선보인 두 팀은 득점 없이 0-0으로 후반을 맞이했다.

균형을 깬 것은 맨유 출신 미드필더 디마리아였다.

디마리아는 후반에 나온 킴펨베의 골을 코너킥으로 어시스트한 데 이어 역습 상황에서 정확한 왼발 땅볼 패스로 음바페의 골까지 도왔다.

PSG는 이후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수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지만, 다비드 데헤아의 선방에 막혀 추가 골 사냥에는 실패했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거친 플레이를 반복하던 맨유는 경기 막판 폴 포그바가 두 번째 경고를 받아 퇴장당하며 추격 의지가 꺾였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를 만나 탈락의 쓴잔을 마셨던 PSG는 1차전 승리로 올해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반면 맨유는 홈에서 치른 1차전 패배로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챔피언스리그 16강 탈락의 위기에 놓였다.

더구나 2차전은 1차전 경고를 받은 폴 포그바도 경기에 나설 수 없기에 맨유에 더욱 어려운 경기가 될 전망이다.

같은 시각 펼쳐진 또 다른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는 AS로마가 FC포르투를 2-1로 꺾고 1차전 승리를 가져갔다.

후반 터진 니콜로 자니올로의 멀티 골을 앞세운 로마는 아드리안 로페스가 1골을 만회한 FC포르투를 제압하며 두 대회 연속 8강 진출에 유리한 위치를 차지했다.

trau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