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특수’ 실종된 화훼업계
상태바
‘2월 특수’ 실종된 화훼업계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2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정재훈 기자] 졸업시즌과 밸런타인데이를 이틀 앞둔 12일 대전 중구 대흥동의 한 선물용 꽃가게가 경기침체로 특수를 누리지 못한 채 한가한 모습을 띠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3면-발렌타인데이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