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외길인생… 전통지게 조태식 장인
상태바
50년 외길인생… 전통지게 조태식 장인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2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지게 제작술 향토문화유산 지정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세종시가 지게 제작술을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해 보존한다. 시는 11일 전통지게 제작기술을 보유한 지게장인을 시 향토문화유산 제69호로 지정 고시하고, 조태식(67·조치원읍 명리) 씨를 보유자로 인정했다.

지게는 전통적인 운반도구로 누구나 손쉽게 만들어 쓰던 농사도구였다. 그러나 산업화, 기계화가 되면서 제작 기술도 점차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게가 단순한 운반도구를 넘어 조상의 삶의 지혜를 배우고 우리 전통문화와 친밀감을 느낄 수 있는 도구로 가치가 높다고 판단, 지게 제작기술을 향토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보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태식 장인은 조부 때부터 지게를 제작하던 집안에서 태어나 50여년간 지게를 만들어 왔다. 전통지게 제작 방식을 그대로 재현, 탁월한 기량이 인정됐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