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교권보호종합대책, 유치원까지…
상태바
대전시교육청 교권보호종합대책, 유치원까지…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1일 20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올해를 ‘교육활동 보호 강화의 해’로 정하고 교권보호 종합대책 지원 대상을 유치원까지 확대한다.

시교육청은 11일 대전시교권보호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2019년 교육활동 보호 종합대책 운영 계획'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유·초·중·고 현장밀착형 교육활동 보호를 위해 인프라 확대 구축, 예방교육 확대 운영, 교육활동 침해의 즉각적인 사후지원, 행복한 학교문화 조성 등 종합적인 사업 내용을 계획해 발표했다.

설동호 교육감은 "올해 교육활동 보호 종합대책을 운영해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학생이 만족하는 행복한 학교가 되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