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인구 지속 감소… 대전시 출산장려정책 혜택 강화 절실
상태바
대전인구 지속 감소… 대전시 출산장려정책 혜택 강화 절실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1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자치구 각종 정책 불구 출생아수 수년째 감소세 이어져'
초저출산 지속…혜택 강화 필요성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의 인구 감소가 지속되면서 근본적 원인인 ‘초저출산 현상’에 대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현재 시와 각 자치구는 출산 장려를 위해 보육시설 확충과 지원금 제공 등 각종 ‘출산장려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실질적 혜택이 피부로 와닿지 않으며 인구감소를 면치 못해 출산 장려의 필요성이 재차 강조되고 있다.

11일 대전시와 대전세종연구원 등에 따르면 올해부터 시는 저출산 극복 및 출산 친화적인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출산장려금을 2배로 확대했다. 시는 그동안 일부 자치구에서만 지급되던 출산장려금을 일괄적으로 지급하기 위해 76억 9000만원을 마련, 첫째 아이를 낳는 가정에 출산장려금 30만원을 올해부터 지급하고 있다.

각 자치구에서도 가팔라지는 출산 절벽 해소를 위해 저마다 출산장려정책을 펼치고 있다. 동구는 출산장려 분위기 조성을 위한 축하엽서 발송 및 저소득층 출산가정에 한 해 출산지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서구는 유축기 무료대여 등 물품을 제공하고 있다.

중구의 경우 지난해 7월 조례안까지 별도로 만들어 자치구 중 최고액인 30만원의 첫째아 출산장려금을 시보다 앞서 지원한 바 있다. 이밖에 유성구는 출생신고 시 축하선물을 제공하고 있으며 대덕구는 임산부 영양제지원, 모유수유클리닉, 임산부 우울증 예방과 관리 등 여성·어린이 건강관리 특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슬라이드뉴스1-신생아실.jpg
▲ ⓒ연합뉴스
그러나 이 같은 출산장려 정책에도 지역의 인구는 지속 감소하고 있다. 특히 출생아의 경우 수년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대전세종연구원이 발표한 통계를 살펴보면 대전시의 인구는 2013년 150만 2000여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 감소하고 있는 추세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출생아 수의 경우 2000년 1만 9402명에서 2017년 1만 851명으로 급격히 줄어 들었다.

지난해의 경우 1~7월 대전지역 출생아 수는 모두 580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3.4%p 감소하면서 이는 전국에서 가장 많이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초저출산 현상이 지속됨에 따라 시에선 출산 장려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보다 실질적 혜택이 강화돼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우리 사회 모든 구성원의 관심이 필요하다”면서 “올해부터 시는 첫째아에 대한 장려금을 지급하는 등 행복한 출산 및 육아 환경 조성을 마련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