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산림 인접 인화물질 사전 제거반 운영
상태바
대전 동구, 산림 인접 인화물질 사전 제거반 운영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1일 19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동구는 영농 부산물 소각에 따른 산불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산림 인접 인화물질 사전 제거반을 편성·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구는 최근 산불 발생 주요 원인 중 71%가 입산자 실화, 논·밭두렁 쓰레기 소각으로 일어나고 있고 봄철 건조한 날씨에 따른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소각 대상 물질을 사전에 제거하고 있다.

이달 말까지 산림 인접지 독거노인, 고령자, 거동불편자 등의 경작지를 우선 파악 및 점검해 논, 밭두렁 및 농산부산물(고춧대, 참깨 등)과 폐비닐 등 농산 폐기물을 사전 제거해 소각으로 인한 산불을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인화물질 사전제거와 마을 공동소각을 통해 잠재적 산불 위험요소를 제거해 산불 발생 위험을 크게 낮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사전제거 작업이 완료되는 내달 이후에는 일체의 개별 소각 행위는 불법행위”라며 “위법 행위자는 철저히 단속해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