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IP 투자펀드 확대
상태바
특허청, IP 투자펀드 확대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0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특허청은 올해 2200억원 규모의 지식재산(IP) 투자펀드를 조성해 우수특허를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펀드 조성을 위해 공공부문에서 1100억원(모태펀드 600억원, 성장사다리펀드 500억원)을 출자하고, 민간에서 같은 규모의 자금을 조성해 재원을 마련한다. 특히 정책자금간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성장금융과 손잡고 펀드 규모를 전년대비 두 배 이상 키움으로써 중소·벤처기업의 해외특허 확보를 집중 지원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올해 조성되는 펀드는 △특허 사업화(1250억원) △IP 창출·보호(500억원) △IP 유동화(300억원) △IP 기반 스타트업 육성(120억원) 등 4개 분야다.

 박호형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지식재산 투자펀드가 특허 기반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이끌 수 있도록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