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국민권익위 부패방지 평가 2등급’
상태바
충남대 ‘국민권익위 부패방지 평가 2등급’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0일 18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충남대는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서 실시한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2등급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270개 공공기관이 자율적으로 추진하는 반부패 활동과 성과를 평가해 청렴성을 높이는 제도로 권익위가 2002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최근 권익위가 '2018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충남대는 82.46점으로 2등급을 받았다.

이는 6개 평가영역 중 '청렴문화 정착' 부문에서 지난해 40점에서 87.6점으로 점수가 오르면서 평가등급이 전년(5등급)대비 3등급 상승한 것이다. 이번 평가에서 12개 국공립대학교의 부패방지 시책평가 평균은 77.79점이다.

충남대는 학과장 이상 교원의 청렴교육 이수율 상승, 반부패·청렴 분야 제도 개선 방안 및 부패위험 제거 개선 등에서 등급이 상승한 것으로 자체 분석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