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당대회 TV토론 신경전
상태바
한국당 전당대회 TV토론 신경전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06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07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선관위 ‘2회 실시’ 결정
황교안 제외 후보자 문제제기 “인물검증 회피 깜깜이 전대”
황 “선관위 정한 절차 괜찮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결정한 'TV 토론회 2회' 룰을 놓고 당권 주자 간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제외한 다른 후보들이 ‘룰의 공정성’에 이의를 제기하며 ‘토론회 횟수 증가’를 요구하고 나선데 따른 것이다.

당권 도전에 나선 정우택(청주 상당구)·안상수·심재철·주호영 의원은 6일 공동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당 대표 경선과 관련해 후보들과 룰 미팅 한번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하느냐"며 당의 방침을 일제히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표적인 것이 토론회 한번 없이 컷오프하겠다는 것"이라며 "그저 후보자의 일방적인 연설만 듣고 결정하라는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이들은 "토론회를 피하고자 하는 이유를 전혀 이해할 수 없다"라며 "무엇 때문에 우리 당이 이렇게 과거 독재시절보다 못한 당으로 퇴보했는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토론회는커녕 심지어 일부 지역에서는 합동연설회가 컷오프 뒤에 잡혀 있어 책임당원들은 말 한마디도 못 듣고 컷오프 조사에 응해야 한다"며 "이게 과연 공정한 룰인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국당 선관위는 전대 TV 토론회를 2회, 합동 연설회를 4회 하기로 하고, 당대표 후보가 4명을 초과하면 컷오프(후보자예비심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토론회 횟수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연설회는 후보의 일방적 주장만 있어 한계가 있는 데다 컷오프 전 실질적인 검증이 이뤄질 토론회가 한 번도 없다는 게 말이 되느냐는 것이다. 홍 전 대표는 앞서 페이스북에 "이런 선거는 TV토론이 도입되고 난 이후 처음 보는 일"이라며 "특정후보의 정책, 인물검증을 피하려 깜깜이 전대를 추진하는 것은 모처럼 호기를 맞은 당 지지율 상승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라고 당의 결정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오 전 시장 측도 TV 토론회 횟수를 제한하면 후보 간 치열한 검증을 하는 데 한계가 있을 뿐 아니라 조직과 세 동원으로 선거운동이 얼룩질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내며 토론 횟수를 늘릴 것을 요구하고 있다.

당권 주자들의 이 같은 신경전은 지지세를 넓히고 있는 황 전 총리에 대한 견제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황 전 총리가 보수 진영의 유력 대권 주자로 급부상하자 ‘정당 정치 경험이 전무’한 그의 약점을 부각시키기 위해 '검증'을 강조하고 나섰다는 해석이다.

이와 관련해 황 전 총리는 최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여러 의견을 들어 선관위가 결정했을 텐데 선관위가 정한 절차대로 하는 것이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