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균’ 2200명 직고용 공공기관 설립
상태바
‘김용균’ 2200명 직고용 공공기관 설립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2월 06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07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체적 정규직 전환방식 관건
발전 5사 통합 자회사 등 거론

[충청투데이 연합뉴스] 정부와 여당이 태안화력 설비점검 도중 사망한 고(故) 김용균씨가 담당했던 연료·환경설비 운전 직무 2200여명을 발전공기업이 직접 고용하는 방안에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정규직 전환 방식은 숙제로 남겨뒀다.

전환 방식은 5개 발전공기업의 노동자, 사용자와 전문가로 구성된 노·사·전 통합협의체에서 논의할 예정인데 세부 내용에서 이견이 클 경우 합의가 하염없이 늦어질 수도 있다.

당정은 5일 국회에서 연료·환경설비 운전 분야의 정규직 전환을 조속히 매듭짓겠다면서 "5개 발전사 전환 대상을 통합한 하나의 공공기관을 만들고 직접 고용하겠다"는 전환 방안을 발표했다. 이는 그동안 민간업체에 맡겨온 연료·환경설비 운전 업무를 앞으로 공기업이 직접 담당하고, 해당 민간업체 근로자들을 공기업이 흡수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 분야 인력은 2017년 6월 말 기준 5개 민간업체, 총 2266명이다. 비정규직 436명을 제외하면 모두 민간업체의 정규직이다. 한전산업개발 인력이 1702명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이 한국발전기술 300명, 수산인더스트리 142명, 금화PSC 73명, 일진파워 49명이다. 정부는 공공기관을 만들어 이들 인력을 정규직으로 고용할 계획이다. 5개 발전 자회사가 함께 출자하는 통합 자회사나 한전의 자회사를 만드는 방안, 한전이 2대 주주인 한전산업개발을 공기업으로 만드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