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분데스리가 200경기 출전…아우크스, 마인츠에 완승
상태바
구자철, 분데스리가 200경기 출전…아우크스, 마인츠에 완승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2월 04일 11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04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범근 이어 한국인 2번째 대기록…지동원, 선발 출전해 페널티킥 유도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자철, 분데스리가 200경기 출전…아우크스, 마인츠에 완승

차범근 이어 한국인 2번째 대기록…지동원, 선발 출전해 페널티킥 유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구자철이 분데스리가 통산 200번째 경기에 나섰다. '차붐' 이후 한국인으로서는 두 번째다.

구자철은 4일(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WWK아레나에서 열린 2018-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0라운드 마인츠와의 경기에서 후반 23분 지동원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올 시즌 15번째 리그 출전이자, 2011년 독일 리그에 진출한 이후 200경기째 출전이다.

카타르에서 열린 2011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5골을 터뜨리며 득점왕에 오른 구자철은 이 활약을 발판삼아 제주에서 볼프스부르크로 이적하며 분데스리가 경력을 시작했다.

이후 아우크스부르크에서의 임대 생활을 보낸 구자철은 마인츠를 거쳐 2015-2016시즌 아우크스부르크로 완전히 이적했다.

통산 200경기에 나서 31골을 기록한 구자철은 308경기를 뛰며 98골을 터뜨린 '차붐' 차범근 전 감독에 이어 독일 리그에서 가장 꾸준한 활약을 보인 한국선수가 됐다.

분데스리가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리그 통산 200경기에 출전한 구자철은 차범근, 손흥민과 더불어 분데스리가에 큰 족적을 남겼다"고 조명하며 "리그 역사상 최고의 한국인 톱 3"라고 추켜세웠다.

소속 팀 아우크스부르크는 알프레도 핀보가손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마인츠를 3-0으로 완파했다.

선발 출전한 지동원은 전반 8분 페널티 지역 깊숙한 곳에서 올린 날카로운 크로스로 상대 수비수의 핸드볼 반칙을 유도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팀의 선제골에 기여한 지동원은 이후에도 한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기록한 후 교체됐다.

지난해 10월 이후 11경기 만에 리그 승리를 따낸 아우크스부르크는 승점 18점으로 15위를 유지하며 강등권인 16위 슈투트가르트(15점)와 격차를 벌렸다.

trau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