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램 지하화 구간 서대전육교만 반영… 테미고개 지하화 숙제
상태바
트램 지하화 구간 서대전육교만 반영… 테미고개 지하화 숙제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9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30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라이드뉴스2-테미고개.jpg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정부의 예타 면제 사업으로 확정된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사업을 놓고 본격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대표적으로 일부만 반영된 트램 지하화 구간이다. 대전시가 내세운 트램 구간 중 오르막 길과 극심한 교통혼잡을 빚는 일부 구간(서대전육교·테미고개)은 지하화로 추진하려 했지만, 이번 예타 면제에 있어 서대전육교 지하화는 실현된 반면 ‘테미고개 구간 지하화’는 숙제로 남았다.

시는 도시철도 2호선 1·2구간 공사에 8080억원을 요청했지만, 이번 예타 면제 대상에서 테미고개 지하화 구간(1.2km)이 빠지면서 공사비는 6950억원으로 확정됐다.

지화화 구간을 계획했던 시는 2구간 중 서대전육교만 반영되면서 덩달아 예산도 약 1000억원 정도가 삭감된 것이다.

이에 대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당초에 설계한 비용은 8080억원이었는데, 서대전육교 지하화만 반영되고 테미고개 구간 지하화가 미반영돼 금액 차가 나게됐다”며 “향후 기본 및 실시설계를 확정하는 과정에 테미고개 구간 지하화 사업비 반영에 대해 기재부와 잘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시는 상습 정체구간이자 경사도가 높은 테미고개 구간의 지하화가 반드시 필요한 만큼, 추가 사업비 반영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이와함께 해결해야 할 근본적 과제로 대중교통 이용률 제고가 필수로 떠오르고 있다. 노면전철인 트램이 기존 도로 위에 건설되는 만큼, 승용차 이용률이 줄어들지 않고서는 교통정체가 불가피하는 전문가들 의견이 지배적이다.

허태정 시장도 이 대목에 대해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들이 교통문화를 잘 이해하고 참여하는 과정”이라며 “트램으로 가면 승용차 중심문화에 대한 인식개선이 필요하다. 단순 홍보를 넘어 인식개선이 이뤄질 수 있는 운동도 함께 펼쳐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는 현재 30% 수준인 대전의 공공교통 분담률을 5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수립하기도 했다.

이밖에 대전의 도로 여건 상 트램 전용도로는 폭이 상·하행 합쳐 6.4m에 이르러 2개 차로 잠식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로 인해 공사 기간 동안 차로 감소에 따른 교통 혼잡 해결과 더불어 노선의 전면 개편, 교통 신호체계 등 교통 운영방안 등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요구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기본계획을 확정하는 단계에서 기재부와 협의해 테미고개 구간도 지하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며 “건설과정에 있어 교통혼잡, 교통사고 대책 등 각종 우려에 대해선 차후 ‘대중교통 종합대책’을 수립해 발표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