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대전 연축 도시개발사업' 속도
상태바
대전 대덕구 '대전 연축 도시개발사업' 속도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8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9일 화요일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청사건립 등 복합단지 개발
같은 시기 대형 인프라 사업 호재

대덕구.jpg
▲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28일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연축 도시개발사업 추진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대덕구 제공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대덕구의 숙원사업인 ‘대전연축 도시개발사업’ 추진이 가속화 될 전망이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28일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연축 도시개발사업 추진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대전연축 도시개발사업은 대덕구 중심부인 연축동 일원에 대한 복합단지 개발을 통해 단절된 북부 신탄진권과 남부 오정·송촌권의 연결고리 역할을 강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대덕구와 대전의 지역균형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지식산업센터, 도시지원시설, 첨단산업, 유통시설 등 일자리창출단지 조성뿐만 아니라 공공·임대주택건설로 1509세대 3034명 인구를 수용할 계획이며 공공청사건립 등 복합단지로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회덕IC 개통, 충청권광역철도망 회덕역 개통, 동북부순환도로, 대덕특구 동측 진입도로, 와동주공아파트 주택재건축 등 대형 인프라 구축 사업 등이 같은 시기에 이뤄져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된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대전연축 도시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대덕구와 대전 균형발전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며 “오는 2024년 말 사업 완료를 목표로 올해 하반기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 절차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은 지난해 11월 1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시행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개발행위허가 제한고시, 도시개발구역 지정 제안, 관련기관 협의 완료 후 도시개발구역 지정 제안 수용 통보 및 주민공람공고 등 원활한 행정절차가 진행 중에 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