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윤하, C9엔터와 재계약…"7년 인연 계속된다"
상태바
가수 윤하, C9엔터와 재계약…"7년 인연 계속된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1월 25일 0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9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윤하, C9엔터와 재계약…"7년 인연 계속된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가수 윤하(31)가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맺었다.

C9은 "윤하와 인연을 이어갈 수 있어서 기쁘다"며 "앞으로 폭넓은 활동을 펼치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25일 밝혔다.

2004년 일본에서 열일곱 살에 데뷔해 '오리콘 혜성'으로 떠오른 윤하는 국내에서 '기다리다', '비밀번호 486', '오늘 헤어졌어요', '오늘 서울은 하루종일 맑음' 등 히트곡을 냈다.

작년에는 정규 5집 '레스큐'(Rescue)를 내고 두 차례 단독 콘서트를 열며 왕성하게 활동했다. C9에 몸담은 건 2012년부터 7년째다.

윤하는 다음 달 9일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팬클럽 홀릭스와 첫 번째 팬미팅으로 만난다.

cla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