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논물가두기’로 봄 가뭄 대비
상태바
태안군, ‘논물가두기’로 봄 가뭄 대비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4일 20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논 대비 24%의 물로도 모내기 가능, 이달부터 적극적 홍보 실시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이 올해 봄철 가뭄에 사전 대비하기 위해 ‘논물가두기’ 운동을 추진한다.

논물가두기는 가을걷이를 마친 논에 미리 물을 가둬두는 것으로 비가 적게 와도 모내기 작업을 할 수 있고 저수지 물도 아낄 수 있으며 특히 물을 가둔 논은 물이 말라도 물기가 남아 있어 일반 논 대비 24%에 불과한 물의 양으로도(3㎝ 깊이 물가두기 기준) 모내기가 가능하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또 논물을 가두면 도열병, 흰잎마름병, 이삭누룩병, 이화명나방 등 병해충과 잡초 발생이 줄어들며 물에 의해 영양분이 공급되고 유기물의 과다한 분해도 억제되는 등 벼 생육환경이 더욱 좋아진다고 군은 밝혔다.

군은 8개 읍·면에 논물가두기 홍보 현수막 총 32개를 설치하고 영농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축산농가의 볏짚 곤포사일리지 조기 수거를 지도하는 등 사전적 가뭄예방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태안군 전역 8224㏊의 논에 6㎝ 깊이로 물을 가둘 경우 관내 모든 농가가 문제없이 모내기를 할 수 있다”며 “최근 매년 봄 가뭄이 이어지고 있어 선제적 대책마련으로 농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