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 “대전시정 무능력·무책임·무소신”
상태바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 “대전시정 무능력·무책임·무소신”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3일 2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은 23일 민선7기 대전시정은 ‘무능력, 무책임, 무소신’의 이른바 ‘3무(無)행정”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대덕특구 지정 50주년, 대전엑스포 개최 30주년이 되는 2023년 다시 대전엑스포를 개최해 대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육 위원장은 이날 대전시당에서 신년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전이 어디로 가고자 하는지 방향과 미래 비전이 명쾌하게 제시되지 않았다”며 “대전의 통합과 미래 비전에 대한 자신감을 되찾을 수 있는 이벤트가 필요하고, 과학도시와 교통도시의 장점을 살린 2023년 대전엑스포 유치가 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오사카의 경우 엑스포 유치로 침체된 도시의 부활을 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이 제안한 지역 여야 상설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는 필요는 하지만, 여야협의체가 아닌 여야정협의체이어야 한다고 분명히 했다. 대전시정의 수장인 허태정 시장이 참여해야 한다는 지역 야권의 주장과 같은 맥락이다.

육 위원장은 “여야정협의체 구성은 제가 이미 지난해 11월 제안했었다.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대전은 현재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여있고 시민의 삶도 갈수록 각박해지고 있다. 진보와 보수, 여와 야를 떠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다만, 여·야 정치권이 먼저 만나 의제를 조율하는 등의 절차는 불필요하다. 여·야·정이 조건 없이 만나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 현안에 대해 가감 없이 논의해야 시정에 도움을 주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기 총선 체제로의 전환도 시사했다. 육 위원장은 “총선이 불과 1년 2개월여 앞으로 다가왔다”며 “총선을 위한 조직 개편은 물론 정치 신인에 문호를 개방하고 대시민 봉사활동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