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소차 산업 나아갈 길…첩첩산중
상태바
충남도 수소차 산업 나아갈 길…첩첩산중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3일 1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대비 도내 보급률 6.39%, 충전소 부족·적자 해결 시급
운영비 지자체부담…확충 꺼려, 민간시장 진출은 정부 지원 必

수소차.jpg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충남도가 수소차 산업을 선도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지만 관련 인프라 조성이 선행되지 않으면서 수소차 보급률이 전국 평균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수소충전소의 안정적 운영과 확충이 핵심이지만 수소연료 공급가격이 현실화되지 않으면서 추가 설치는 고사하고 기존 충전소조차도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충남도 등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도내 보급된 수소차는 총 59대로 전국 보급대수(923대) 6.39%에 그치고 있다. 운전자들이 수소차를 기피하는 가장 큰 이유는 충전소가 부족해 차량 운행에 많은 제약이 따르기 때문이다.

현재 도내 충전소는 홍성군 홍북읍에 위치한 내포충전소 단 한 곳으로 타 시·군에 거주할 경우 충전을 위해 적게는 수십㎞에서 많게는 100여㎞를 이동해야 하는 상황이다. 결국 홍성과 예산 등 충전소에서 가까운 지역을 제외한 타 시·군에서는 수소차를 구입하기 힘든 현실이다.

수소차 보급률을 높이기 위해선 충전소를 확충해야 하지만 상황이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다.

내포충전소는 1㎏당 7000원대에 수소연료를 공급받아 8000원대에 판매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도 7000~8000원대에서 판매가격이 형성돼있다. 문제는 이 같은 판매금액으로는 대규모 적자를 면치 못한다는 점이다.

내포충전소에는 일 평균 19명의 고객이 방문하지만 지난해 2억 9000만원(시설·부품교체, 점검, 인건비 등)이 투입되는 등 4년간 매년 수억원이 소모되고 있으며 운영비는 모두 지자체에서 부담하고 있다. 투입된 비용 회수 등을 위해서는 2만원대가 적정선이지만 수소차 보급을 위해서는 현재 가격을 유지할 수 밖에 없고 결국 1㎏당 1만원 이상의 적자를 지자체가 떠안고 있는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내포충전소를 포함한 대부분의 충전소들은 주말과 심야시간에는 운영을 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수익성을 충족하지 못하면서 민간의 시장 진출을 기대하기 어렵고 지자체 차원에서도 충전소 확충에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결국 당초 정부 목표대로 2022년까지 충전소를 310곳까지 확대해 수소차 보급률을 늘리기 위해서는 충전소 운영에 따른 적자분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도 관계자는 “수소차 산업 확대에 대한 충남도와 정부의 기조가 일맥상통하지만 부담을 낮추기 위해선 우선 공급가격 적정화와 정부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