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김성용 교수, 국제 해양관측학회 운영위원 선출
상태바
KAIST 김성용 교수, 국제 해양관측학회 운영위원 선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3일 2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최초, 전문성·학문적 성과 호평
김 교수 “다학제간 협업 도모할 예정”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KAIST 기계공학과·인공지능연구소 김성용 교수<사진>가 전 세계 해양관측 분야 주요 국제학회인 OceanObs’19의 한국인 최초 운영위원에 선출됐다.

김 교수는 북태평양해양과학기구(PICES)의 관측전문위원 및 연안 관측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전문성과 학문적 성과를 인정받아 다수의 학자로부터 운영위원 지명을 받았다.

국내 해양과학은 규모가 타 분야에 비해 크지 않고 KAIST 내에서도 전 지구를 대상으로 하는 대규모 연구 및 지구과학 관련 학문 분야가 적음에도 불구하고 김 교수는 해당 연구 분야의 한국 대표로 선출됐다.

운영위원은 전 세계 20여개국 주요 학자 및 연구진으로 구성되며 국내 해양학자로서는 김 교수가 한국 과학자로 최초이자 유일하게 운영위원으로 참여한다.

1999년부터 10년 주기로 열리는 이 학회에서는 전 세계 해양관측 분야 전문가들이 연안부터 대양에 이르는 해역의 물리, 생물, 화학 변수의 모니터링과 해양 공학 등의 응용기술 적용을 통해 향후 10년의 연구 방향을 결정한다. 구체적으로는 수중 드론인 글라이더, 무인선, 무인 플랫폼을 이용한 무인 관측(Unmanned Vehicles), 위성(Satellites)을 이용한 원격탐사 (Remote Sensing), 관측장비의 통합 플랫폼인 옵저버 토리 (Observatories) 등 전방위적 해양관측 회의이다.

김 교수는 “이번 학회를 통해 도출된 향후 10년간의 주요 연구 분야를 국내 및 KAIST 내에 무인 관측 시스템 기반의 자연재해 및 기후변화 모니터링 연구로 구체화하여 다학제간 협업을 도모할 예정”이라며 “나아가 국방 과학기술의 응용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