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도소·성환종축장 개발 그 후가 중요하다
상태바
대전교도소·성환종축장 개발 그 후가 중요하다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1월 23일 2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대전교도소(대정동) 자리가 첨단산업클러스터 용지로 활용되고 주변지역과 연계한 복합단지로 조성된다. 또 천안 국립축산과학원(성환종축장)에는 스마트 팩토리 등 4차산업 제조혁신파크가 들어선다. 정부는 어제 충청권의 이들 두 곳을 포함 전국의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지 11곳을 선정했다. 이들 시설 이전에 대비해온 해당 지자체로서는 이를 계기로 지역경제 활성화의 큰 그림을 그려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대전교도소 이전'은 '도안3단계 개발'과 맞물린 '노른자 땅'으로 지역의 '핫 이슈'다. 이번에 선도 사업으로 선정된 것은 고무적이다. 대전시는 교도소가 이전하면 도안3단계 지구에 공동주택과 첨단기업이 들어서는 입체형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었다. 내년에는 도안3단계 개발의 첫 삽을 뜰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단순한 공동주택보다는 산업단지 조성 등을 통해 대전의 산업구조 개편을 유도하는 전략으로 이해할 수 있다.

그러잖아도 유성구 장대동 일원에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절차도 진행되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함에 따라 올해 산업단지계획을 고시하고 그린벨트해제 절차를 거쳐 내년부터 보상과 공사에 들어갈 것이라고 한다. 산업용지난으로 기업유치에 어려움을 겪었던 대전시로서는 이제야 찬스를 맞았다. 타지에 비해 턱없이 열악한 제조업, 그중에서도 첨단산업 비중을 대폭 높이는 한편 서비스 산업의 고도화를 동시에 추진할 수 있는 호기다.

지지부진했던 옛 충남방적 터와의 연계 통합 개발에도 이제야 물꼬가 트일 것으로 보인다. 비록 교도소 이전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교도소 이전 일정은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교도소 이전을 위한 연구용역비 5000만 원이 올해 편성됐기 때문이다. 오는 2025년까지 3500억원을 투입, 유성구 방동지구에 수용인원 3200명 규모의 교도소를 새롭게 조성하는 일정에도 탄력을 받게 됐다. 이제야 말로 주어진 여건을 어떻게 활용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의 단초로 활용할 것인가라는 그랜드 비전을 제시할 차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