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한국, 바레인에 2-1 진땀승…카타르와 8강 격돌(종합2보)
상태바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에 2-1 진땀승…카타르와 8강 격돌(종합2보)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1월 23일 08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찬 선제골·김진수 연장전 헤딩 결승골…벤투호 '11경기 무패'
카타르, 이라크 1-0으로 꺾고 8강 합류…25일 밤 8강전
▲ (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연장 전반 추가 골을 넣은 김진수가 환호하고 있다. 2019.1.23 jeong@yna.co.kr
▲ (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연장 전반 추가 골을 넣은 김진수가 환호하고 있다. 2019.1.23 jeong@yna.co.kr
▲ (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득점한 황희찬이 환호하고 있다. 2019.1.22
 jeong@yna.co.kr
▲ (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득점한 황희찬이 환호하고 있다. 2019.1.22 jeong@yna.co.kr
▲ (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황희찬이 선제골을 넣은 뒤 황인범과 함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19.1.22 jeong@yna.co.kr
▲ (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황희찬이 선제골을 넣은 뒤 황인범과 함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19.1.22 jeong@yna.co.kr
▲ (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 연장전.  
     김진수의 득점 후 손흥민과 지동원이 기성용의 유니폼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19.1.23 jeong@yna.co.kr
▲ (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 연장전. 김진수의 득점 후 손흥민과 지동원이 기성용의 유니폼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19.1.23 jeong@yna.co.kr
▲ [AFP=연합뉴스]
▲ [AFP=연합뉴스]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에 2-1 진땀승…카타르와 8강 격돌(종합2보)

황희찬 선제골·김진수 연장전 헤딩 결승골…벤투호 '11경기 무패'

카타르, 이라크 1-0으로 꺾고 8강 합류…25일 밤 8강전

(두바이=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3위의 바레인을 상대로 연장 접전 끝에 신승을 거두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 진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끝난 대회 16강전에서 바레인에 2-1로 승리했다.

황희찬(함부르크)의 전반전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후반전에 동점골을 허용한 후 연장전에서 김진수(전북)의 결승골로 거둔 극적인 승리였다.

이번 대회 4연승을 이어간 대표팀은 어렵게 8강 티켓을 차지해 59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1996년 대회 이후 아시안컵 7회 연속 8강행이다.

대표팀은 이어진 16강전에서 이라크를 1-0으로 따돌린 카타르와 25일 밤 10시 준결승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이날 승리로 벤투 감독은 취임 후 11경기 무패(7승 4무) 행진도 이어갔다.

대표팀은 바레인을 상대로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원톱 공격수로, 손흥민(토트넘)을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는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이청용(보훔)과 황희찬이 좌우 날개에 서고, 기성용(뉴캐슬)이 빠진 중원엔 정우영(알사드)과 황인범(대전)이 나섰다.

홍철(수원)과 김영권(광저우), 김민재(전북), 이용(전북)이 포백 수비라인을 구축하고 김승규(빗셀 고베)가 골문을 지켰다.

대표팀은 시작과 함께 측면 돌파로 코너킥 기회를 만들어내는 등 초반부터 기선을 제압하는 듯했다.

그러나 곧바로 바레인에 빠른 공격 이후 벼락같은 슈팅을 허용하는 등 초반에 몇 차례 위기를 맞았다.

초반 공 점유율은 우리가 80%가량 가져갔지만 바레인이 4개의 슈팅을 날리는 동안 우리나라는 슈팅을 하나도 시도하지 못했다.

바레인의 밀집 수비에 막혀 페널티 지역으로 공을 좀처럼 연결해주지 못한 대표팀은 전반 25분에야 황인범의 프리킥 직접 슈팅으로 첫 슈팅을 기록했으나 수비벽에 막혔다.

답답하던 흐름이 깨진 것은 전반 43분.

손흥민이 오른쪽에 있는 이용에게 연결해준 패스가 시작이었다. 이용이 골대 정면의 황의조를 겨냥해 보내준 공이 바레인 골키퍼의 몸에 맞고 튀어 나오자 황희찬이 달려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황희찬이 A매치 25경기 만에 뽑아낸 3호 골이다.

득점 후 황희찬은 황인범과 함께 기성용의 등번호 16을 손으로 함께 만들며 부상으로 팀을 떠난 선배에게 골을 바쳤다.

후반 들어 바레인이 우리 진영으로 올라오는 일이 잦아지자 벤투 감독은 일찌감치 주세종(아산)을 이청용 대신 투입해 변화를 줬다.

바레인의 공세는 이어졌고 후반 25분 자말 라시드의 위력적인 슈팅을 김승규가 막아내며 한 차례 위기를 넘겼다.

두 번째 위기는 넘기지 못했다.

후반 32분 마흐드 알후마이단의 왼발 슈팅이 홍철의 몸을 맞고 나온 후 모하메드 알로마이히가 세컨드볼을 그대로 골대 위쪽에 꽂아 넣었다.

이번 대회 벤투 호의 첫 실점이었다.

동점을 허용한 대표팀은 황희찬 대신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황인범 대신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지만 결국 추가 골 없이 전후반 90분을 마쳤다.

바레인의 '침대 축구'가 펼쳐지던 연장전에서 기다리던 추가골을 뽑아낸 것은 교체 투입된 김진수였다.

연장 전반 추가시간 이용이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골대 왼쪽에 있던 김진수가 몸을 날려 헤딩으로 골대 안에 밀어넣었다. 김진수의 A매치 첫 골이다.

자칫 '두바이 참사'로 이어질 뻔한 경기를 구해낸 천금 같은 결승골 이후 손흥민과 지동원이 기성용의 유니폼을 들고 다시 한번 자축했다.

바레인전 공 점유율은 7대 3으로 우리가 우세했으나 슈팅은 16대 17, 유효슈팅 2대 4로 바레인이 더 많았다. 대표팀은 2개의 유효슈팅을 모두 골로 연결했다.

아부다비의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16강전에선 카타르가 이라크를 1-0으로 꺾고 한국의 8강 상대로 결정됐다.

두 팀은 전반 내내 분주하게 움직였지만, 페널티 지역에서 위협적인 기회는 거의 잡지 못했다.

다소 지루하게 이어지던 평행선은 후반 17분 카타르의 프리킥 한 방으로 깨졌다.

중앙 수비수 바삼 알 라위가 왼쪽 미드필더 지역에서 벽을 피해 절묘하게 날린 벼락같은 오른발 프리킥이 그대로 골대에 꽂혔다.

이라크는 전반 도중 후맘 타레크의 부상으로 교체 투입됐던 알리 히스니가 후반 21분 다시 바뀌는 등 교체 카드 3장을 모두 예상치 못한 부상 탓에 써야 할 정도로 운도 따르지 않았다.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