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당권주자들에 강한 견제구
상태바
정우택 당권주자들에 강한 견제구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2일 2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3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서 충청권 세확장 나서
“대권주자 당대표로 뽑으면 내년 총선 자기 사람 심을 것”
황교안 등 다른 주자에 날세워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하는 정우택 의원은 22일 “내달 27일 열리는 전당대회는 대권주자를 뽑는 것이 아니다. 대권주자를 당 대표로 뽑는다면 내년 총선에서 자기 사람들로만 (후보로) 심을 수밖에 없다”며 홍준표 전 대표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다른 당권주자들을 견제했다.

정 의원은 이날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 의정보고회에 참석하고 한국당 대전 대덕구당협위원회와의 간담회 등을 갖고 충청권 세확장에 나섰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이번 전당대회에선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의 승리를 이끌 수 있는 사람을 당대표로 뽑아야 한다”며 “하지만 걱정되는 것은 우리당이 어려울 때 공헌했던 사람이 있음에도 이번 전당대회가 대권주자들의 경선장이 될 거 같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여러 계파 대립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아있는 상태다. 하지만 대권주자가 당대표 되면 우리당은 또 다시 친박과 비박 프레임에 갇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도 견제구를 날렸다. 그는 “스스로 서울시장을 그만두고 박원순 시장한테 서울을 상납한 사람이 당대표를 하겠다는 것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면서 “대선주자가 아닌 내년 총선의 승리를 이끌 수 있는 사람이 당선돼 야당다운 야당을 만들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한국당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많은 비난을 받고 완전히 망했지만, 이제는 민심이 서서히 돌아오고 있다”며 “정권을 바꾸지 않고서는 현재 나타나고 있는 모든 민생 문제뿐만 아니라 안보 등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할 수 없다”면서 “내년 총선이 그 전초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다운 야당의 모습, 보수 대통합, 공천혁명 이 세가지를 약속한다”면서 “이 세가지 요건만 맞으면 내년 총선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내년 문재인 정부 지지율이 급격히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 의원은 전국을 순회하는 '당권행보'를 이어간다. 정 의원은 23일 한국당 울산시당 방문을 시작으로 울산 남구와 중구, 포항 남구 등을 방문해 지역현안을 수렴하고, 보수대통합 방안과 관련해 당원들의 목소리를 청취한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