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3차원 영상 센서 핵심기술 개발
상태바
KAIST, 3차원 영상 센서 핵심기술 개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2일 2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3일 수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박효훈 교수 연구팀이 나노종합기술원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3차원 영상 센서의 핵심 기술인 실리콘 기반 광위상배열(optical phased array, 이하 OPA) 칩을 개발했다.

3차원 영상 센서는 사진 등의 2차원 이미지에 입체감을 주는 거리정보를 추가해 3차원 이미지로 인식하는 센서다. 사물의 정확한 거리정보가 필요한 자율주행 자동차, 드론, 로봇, 안면인식이 사용되는 스마트폰 등 다양한 전자기기에서 눈의 역할을 하는 핵심부품이다.

다수의 자동차, 드론 회사들이 레이저 빛을 이용한 3차원 영상 센서인 라이다 개발에 주력하고 있지만 이 방식은 2차원 영상 센서로 3차원 스캐닝을 하는 기계적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주먹 정도의 큰 크기를 가지며 고장 가능성도 크다. 

OPA는 라이다의 차세대 구조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3차원 영상 데이터를 원하는 방향으로 무선전송하는 기능도 수행 가능해 고화질, 대용량의 영상정보를 전자기기 간 자유롭게 통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