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투기 의혹 국회 파행… 충청권 현안 불똥 튀나
상태바
손혜원 투기 의혹 국회 파행… 충청권 현안 불똥 튀나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1일 18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손, 검찰 고발·특검 추진’ 관철 위해 2월 국회 거부도 시사
혁신도시 특별법·국회법 개정안 지역 현안법안 악영향 우려 제기

손혜원.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자유한국당이 손혜원 의원 사태를 연결고리로 2월 국회 일정 보이콧을 시사하면서 탄력을 받고 있는 충청권 현안에 제동이 걸리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한국당은 21일 전남 목포 문화재거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 의원 사태에 대해 공세의 고삐를 더욱 바짝 조였다.

손 의원에 대한 검찰 고발과 특검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며, 이를 관철하기 위해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거부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 의원은 당당하다면 정권 하수인인 검찰의 조사를 받겠다고 하지 말고, 특검과 국정조사를 당당하게 받아야 한다"면서 "법적 검토가 끝나는 대로 일단 검찰에 고발하고, 특검을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이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하지 않고 국회의 책무를 다하지 않은 채 야당의 주장을 정쟁으로 치부하며 뭉개는 태도를 지속한다면 2월 국회 일정의 거부 여부도 심각하게 고민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처럼 제1야당인 한국당이 2월 국회 일정 보이콧을 시사하면서 충청권 현안 법안인 '혁신도시 특별법 개정안'과 '국회법 개정안' 추진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지 우려된다.

혁신도시에서 배제된 대전과 충남은 올해를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골든타임으로 보고 있다.

현 정부가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우선채용 의무화에 나섰고, 국회에서도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해 우호적인 분위기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전시와 충남도 등 지자체를 중심으로 대전과 충남을 지역구로 둔 정치권 인사들도 가세해 힘을 보태고 있다.

세종시는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원 반영과 의사당 건립 용역에 착수하며 '행정수도 완성의 원년'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국회법 개정안은 여야 합의에 따라 원만히 세종의사당을 설치하기 위해 반드시 통과돼야 할 법안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1월 임시국회의 막이 올랐으나 '개점휴업' 상태"라며 "2월 임시국회는 여야 간 정치적 협상을 통해 정상적인 의사일정이 추진돼야 하며, 충청권 현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각 상임위에 포진한 충청권 의원들은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