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총력전
상태바
충남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총력전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1일 18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 1만명·경제효과 수십조
산업생태계 강점 내세울 계획

SK반도체.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가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를 위한 총력전을 펼치기로 했다. 충남도는 산업통산자원부가 발표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중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를 적극 유치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민간이 조성하는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는 내년부터 10년간 120조원을 투자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클러스터를 유치할 경우 고용창출 효과가 1만명 이상에 이르고 경제적 파급효과도 수십조원에 달할 것으로 도는 분석했다.

이 때문에 유치전에 뛰어든 지자체들은 사활을 걸고 양보 없는 각축을 벌이고 있다.

도는 평택 고덕의 반도체, 아산 탕정의 디스플레이 산업이 입지해 있어 상호 연관된 산업생태계를 갖춘 점을 강점으로 꼽았다.

특히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어디서나 접근성이 우수한 교통 인프라와 천안 등 북부권에 대학이 밀집돼 인력 확보와 공업용수 공급이 원활한 점을 내세웠다.

이와 함께 발전소가 인근에 위치해 있어 전기 공급이 용이하고 도로, 항만 등 사회간접자본(SOC)이 우수해 기업을 경영하기 좋은 지역임을 강조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수도권에 비해 공장입지 가격이 저렴하고 충남테크노파크(천안)의 기술지원과 반도체 관련 맞춤형 인력 양성 지원이 가능한 점을 내세울 방침이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