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노인 자살률 전국 1위 불명예… 경제적 어려움 핵심
상태바
충남 노인 자살률 전국 1위 불명예… 경제적 어려움 핵심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1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률 높지만 낮은 소득… 대책 시급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노인 자살의 핵심 원인으로는 가장 먼저 '경제적 어려움'이 꼽힌다.

충남은 노인 자살률 65.1명(10만명당)을 기록하면서 전국 자살률 1위의 불명예를 안고 있는 만큼 노인들의 경제적 안정에 대한 논의가 우선돼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전국 평균보다 높은 노인 고용률을 자랑하는 충남이지만 오히려 소득 수준이 낮고 양극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질적인 성장도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와 직접일자리사업 뿐만 아니라 민간영역의 동참도 이끌어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0일 충남연구원 등에 따르면 충남지역 65세 이상 노인 고용률 지난해 기준 38.5%로 전국 평균(30.6%)을 상회하고 17개 시·도 중에서도 네번째로 높았다. 그러나 노인 소득실태를 들여다보면 2017년 기준 소득 1분위 저소득자 비율이 63.6%로 17개 시·도 중 일곱번째로 높고 소득 5분위 고소득자 비율은 3%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내 노인의 소득원별 연평균 금액은 총 2276만 9000원으로 전국 지자체 가운데 11위에 머물렀고 전국 평균(2589만 3000만원)보다도 12.41%(321만 4000원) 낮았다. 평균 임금의 경우 충남은 62만원으로 전국 평균(76만 9000원)보다 낮았고 희망임금과의 격차는 34만 6000원으로 전국 평균(24만 6000원)보다 월등히 컸다.

근로자들의 직종은 농림어업직(66%)과 단순노무직(25.7%)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고 기능직 4.9%, 서비스·판매직 3.0%, 전문·관리·사무직 0.4% 등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적으로 전문·관리·사무직이 4.8%, 기능직이 11.3%의 비율을 차지한 것과는 대조적인 상황이며 전체적인 통계를 볼 때 일하는 노인의 비율은 높지만 일자리의 질은 상대적으로 열악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속 가능성 여부와 관련해서도 충남은 고용이 안정적인 상용직과 고용주가 2.3%로 매우 낮았고 임시일용직과 자영업, 무급가족 종사자가 97.7%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특히 임금근로자(29.3%) 가운데 54.5%는 정부지원일자리사업에 참여했으며 이를 제외하면 충남도 내 노인 취업률이 대폭 낮아질 정도로 자생적 일자리는 적었다.

이러한 상황과 관련해 일각에선 정부의 직접일자리사업은 낮은 부가가치와 저임금, 임시일자리 등의 문제를 안고 있기 때문에 공공근로보다 일반 노동시장에서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업종의 다양화와 함께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해야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대한노인회 보령시지회 노인취업지원센터 관계자는 "현재 노인 일자리는 양적으로 팽창돼 있다"며 "정부의 재정만으로 지원하기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민간영역에서 자생적으로 지속할 수 있는 분야를 창출하는 방법이 필요하다. 자생적 일자리가 자리 잡히면 소비시장도 활성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인 일자리가 질적으로 개선되고 안정화 되어야 노인자살 등 각종 노인문제가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