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노조 설립
상태바
대전문화재단 노조 설립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1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문화재단 노동조합은 지난 17일 자로 대전 중구에 노조설립을 신고했으며 21일 설립허가증을 받았다고 전했다.

위원장에 조성주 전통진흥팀 차장이, 부위원장에 임창웅 전통진흥팀 팀장이, 부위원장 겸 사무국장에 배현진 문학관 직원이 각각 선임됐다. 대전문화재단 노조는 전국지방공기업노동조합연맹 소속에 위치할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노조설립과 관련된 사항을 재단에 통보하고 이른 시일 내 2019년 임금협상 등을 포함한 단체교섭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성주 위원장은 “지난해 대전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성명 등과 같은 재단 내·외부 문제점에 대한 지적에도 불구하고 실질적 개선 의지가 전혀 없었다”며 “특히 재단 간부와 시 공무원의 입맛에 맞는 조직개편과 사업추진 계획 등을 보며 노조설립의 시급성을 절감했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또 “앞으로 노조의 조직 확대와 함께 비민주적 조직문화 개선에 힘쓰는 한편 2019년 단체협상에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