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미우새'서 가족사 고백…"24세때 친모 처음 만나"
상태바
전진, '미우새'서 가족사 고백…"24세때 친모 처음 만나"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1월 21일 0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1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진, '미우새'서 가족사 고백…"24세때 친모 처음 만나"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가수 전진이 방송에서 아픈 가족사를 눈물로 털어놨다.

전진은 지난 20일 SBS TV '미운 우리 새끼'에 게스트로 출연, 초등학교 4학년 때까지 함께 살며 부모 역할을 해줬던 할머니가 2년 전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의 존재에 대해서도 "새어머니가 있었는데 나를 너무 사랑해서 직접 내 친어머니를 찾아줬다"며 "24살 때 태어나서 처음으로 친어머니를 만나던 날을 잊지 못한다"고 고백했다.

그는 "한 번도 보지 못한 어머니였지만 문을 열자마자 어머니라는 것을 알았다"며 "왜 나를 두고 갔냐고 말하는 것도 2분이나 걸렸던 것 같다. 당시 친어머니에게 초등학생 아들이 한 명 있었는데, 나라는 존재가 상처가 될까 봐 지금은 일부러 연락을 잘 안 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전진은 또 돌아가신 할머니에 대해 어릴 적 운동회에도 참석해주고 늘 자신을 위해 노력해주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내 모든 것이 무너져내린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전진이 출연한 '미운 우리 새끼' 시청률은 14.7%-18.5%(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