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영철 워싱턴 도착…방미 일정 돌입(2보)
상태바
北김영철 워싱턴 도착…방미 일정 돌입(2보)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1월 18일 08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덜레스 국제공항 도착…18일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 회담
트럼프 대통령 만나 친서 전달…2박3일간 체류 예상
▲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워싱턴에 가기 위해 17일 오후(현지시간)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는 모습 [연합뉴스]
▲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워싱턴에 가기 위해 17일 오후(현지시간)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는 모습 [연합뉴스]
北김영철 워싱턴 도착…방미 일정 돌입(2보)

덜레스 국제공항 도착…18일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 회담

트럼프 대통령 만나 친서 전달…2박3일간 체류 예상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송수경 임주영 이준서 특파원 =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17일(미국 동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 조율을 위해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 도착했다.

김 부위원장은 베이징발(發) 유나이티드항공(UA808) 편으로 이날 오후 6시32분 워싱턴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북한 관리가 미국의 심장부인 워싱턴에 직항편으로 입국한 것은 김 부위원장이 처음이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해 5월 말 고위급회담을 위해 미국을 찾았을 때, 뉴욕 JFK공항으로 입국해 회담 후 차편으로 워싱턴을 당일치기로 방문했다.

미 국무부가 김 부위원장의 방문 및 일정을 공식 발표하지 않는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 부위원장의 고위급회담은 이튿날인 18일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를 최종 조율한다.

김 부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고위급 회담에 이어 백악관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과의 면담이 끝난 뒤 이르면 18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위원장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만찬을 하거나 별도의 부대일정을 소화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위원장은 2박3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친 뒤 19일 오후 베이징을 경유하는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k02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