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람실 분위기 위주의 대학도서관…앞으로는 떠들썩
상태바
열람실 분위기 위주의 대학도서관…앞으로는 떠들썩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7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차 진흥 종합계획, 토론·협업·창업준비 공간화

11.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기존에 '열람실 분위기' 위주의 대학교 도서관이 토론장 형태의 공간으로 바뀐다. 17일 교육부에 따르면 향후 5년간 시행되는 ‘제2차 대학도서관 진흥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에는 학생들의 수요에 맞춰 도서관 공간을 토론·협업이 가능하고 취·창업을 준비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전환하는 방안이 담겼다. 교육 당국은 올해 대학들이 학술연구지원사업 예산의 10% 이상을 전자저널 등 도서관 자료 구매에 지원하도록 권고하고 이를 명문화해 학술진흥법 시행규칙을 개정할 예정이다.

2016년부터 시범적으로 이뤄진 대학도서관 평가는 2020년부터 정식평가로 전환해 3년 주기로 시행한다. 평가 결과 우수기관에는 표창 및 선진도서관 견학 기회 등을 주고 이 평가를 대학기관인증평가와 연계할 방침이다.

최근 논문 표절·자기복제 등 문제가 잇따른 점을 고려해, 건강한 학술연구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구윤리 교육도 대학도서관이 제공한다. 학부생에게는 과제 및 소논문 작성법을 가르치고, 연구자에게는 연구 부정행위의 범위나 표절예방시스템 사용법 등을 교육한다.

메이커 스페이스나 콘텐츠 크리에이터 스튜디오 등 창작이 가능한 공간이 도서관에 생길 전망이다. 도서관이 연구자들에게 제공하는 전자자료 서비스도 확대한다. 또 외국인 유학생에게 영상 강의 번역을 제공하고, 장애 대학생을 위해 무료로 책을 배달하는 등 학술정보에 대한 소수자 집단의 접근성도 확대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학 도서관을 강화해야 한다"며 "대학들이 대학도서관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