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대전서 균형발전회의…트램 운명은
상태바
24일 대전서 균형발전회의…트램 운명은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7일 19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램.jpg
▲ 사진 = 대전시 공식 블로그 캡처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예타 면제대상 선정을 위한 지역균형발전회의가 오는 24일 대전에서 개최될 것으로 예견되면서 대전 트램건설 사업의 예타 면제지원사업 포함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7일 정부와 국회, 대전시 등에 따르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오는 24일 예타 면제 대상을 선정하기 위한 지역균형발전회의를 대전 DCC(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할 것을 사실상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정부는 지역균형발전회의 개최 시점을 오는 29일로 검토했으나 이날 국가균형발전 선언 15주년 기념식이 겹치면서 5일 앞당긴 것으로 전해졌다.

예타는 총 사업비 500억원 이상이거나 국고 재정지원 300억원 이상인 신규 사업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일종의 사업성 심사다. 지난해 정부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을 이유로 사회간접자본(SOC)에 대한 예타 면제 사업 선정을 추진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대전시를 비롯해 전국 17개 광역 시·도는 총 38건의 예타 면제 사업을 접수 받았고, 예타 면제 신청 사업의 총 사업비는 70조 4614억원이다.

대전시는 지역 최대 현안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과 ‘대전권 순환도로망 구축사업’ 2개를 신청했다. 이 중 시의 1순위 사업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의 예타면제 선정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현재 트램 건설사업은 2012년 민선 5기 고가자기부상열차에서 2014년 민선6기 노면전차인 트램으로 방식이 변경된 이후 지금까지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

현재 정부의 예타면제 발표 규모와 각 시·도별로 제출한 사업 숫자를 볼 때 광역시도별로 1건씩 선정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B노선이 예타면제 대상에서 빠질 것이란 관측까지 나오면서 이번 선정은 수도권 외 지역의 사업이 선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인 상황.

대전시 관계자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업 선정에 대한 긍정적 기류가 계속 흐르고 있다”며 “정부의 예타면제 선정 발표가 임박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균형발전 선언 15주년 기념식은 오는 29일 오후 2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주제는 '포용적 혁신을 위한 재정 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의 조화'로 정책 심포지엄과 미니콘서트도 펼쳐지고, 참석자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받아 국가균형발전 상징공원 박석(얇은 돌)도 만들어진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