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유성기업 사태 해결하라”
상태바
“충남도, 유성기업 사태 해결하라”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충남인권교육활동가모임 부뜰과 정의당 충남도당, 아산비정규직지원센터가 17일 “충남도는 시급히 유성기업 사태를 종결하기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운영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1일 인권위는 충남도에 적극적인 중재 노력과 피해 노동자 지원 방안을 마련하도록 의견 표명을 했지만 도는 아직까지 이렇다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서 정의당 이선영 도의원이 도내 노동자들의 안전과 권리보장을 위한 민·관TF 구성을 촉구했고 도 측에 몇가지 제안을 전달한 바 있다”며 도의 신속한 대응을 요구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