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숙애 충북도의원 "특성화고 활성화 방안 모색 시급"
상태바
이숙애 충북도의원 "특성화고 활성화 방안 모색 시급"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고졸 취업자 일자리 확대 등을 통해 특성화고 활성화를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북도의회 교육위원장인 이숙애 의원(더불어민주당·청주1)은 17일 제370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갖고 "충북의 특성화고는 신입생 미달과 높은 학업중단률, 비현실적인 현장실습제도, 낮은 취업률 등과 같은 문제가 날로 심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특성화고의 정상화 방안으로 "현장실습 기준과 절차를 완화해야 하고, 충북지역 기업의 특성화고 졸업생 채용 확대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특성화고 간 편차를 줄이기 위한 예산지원 형평성을 제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고졸 취업자 일자리 확대와 차별 철폐를 위한 정부와 지자체의 정책마련 △장거리 거주 학생을 위한 기숙사 건립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의 실효성 확보 △청소년노동인권협의체 구성·운영 △현장 요구가 반영된 특성화고 교과목의 개편 등을 제시했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