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계순 대전시의원 “3·1 100주년…중앙로 이름 ‘신채호로’ 변경을”
상태바
채계순 대전시의원 “3·1 100주년…중앙로 이름 ‘신채호로’ 변경을”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 서대전네거리에서부터 옛 충남도청사를 거쳐 대전역으로 이어지는 ‘중앙로’의 이름을 ‘신채호로’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전시의회 채계순 의원(비례)은 17일 열린 제241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3·1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아 우리 삶속에 깊숙이 남아있는 일제의 잔재를 청산하고, 민족의 정기를 바로 세우는 대전을 건설하기 위한 실천방안를 제안한다”며 현 ‘중앙로’의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고 밝혔다.

채 의원은 “지명에는 민족의 얼과 혼이 담기고 당대 사람들의 자취와 미래가 있어야 한다”면서 “반역사적 행위자들을 꾸짖으며 일침을 주신 분이 바로 대전이 낳은 독립운동가이자 사학자이신 신채호 선생”이라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