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역사 유성 오일장 지키자" 상인-주민 재개발 갈등
상태바
"100년 역사 유성 오일장 지키자" 상인-주민 재개발 갈등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7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개발 해제 주민대책위, 사업반대 궐기대회 열어
과정 문제제기… 투쟁 예고 
슬라이드뉴스2-유성5일장.jpg
▲ 대전 유성 오일장과 전통시장 개발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17일 대전 유성구청 앞에서 재개발 반대를 촉구하는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정훈 기자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100년 역사를 지닌 유성오일장이 재개발로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상인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유성시장 상인 등으로 꾸려진 장대 B구역 재개발 해제 주민대책위원회는 17일 유성구청 앞에서 재개발사업 반대 및 유성오일장 보전을 위한 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도시재생과 관광 인프라 구축 등을 위해선 유성 오일장을 다른 곳으로 옮겨선 안 된다”며 “많은 상인이 삶의 터전을 잃고 재정착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유성 오일장 일대는 재개발 여부를 둘러싸고 주민과 상인 간 갈등이 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유성구 장대동 1405번지 유성시장 일대에는 9만 7213㎡에 지하 4층~지상 49층(최고 59층 가능) 규모의 아파트 3072세대와 오피스텔 216실을 짓는 사업이 추진 중에 있다. 주민들은 재개발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조합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내달 중 90%가 넘는 주민 동의를 받겠다는 것이 추진위 측 입장이다.

그러나 유성오일장 상인들은 이런 움직임에 반발하고 있다. 100년 전통의 시장 자리를 내줄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이들은 재개발 추진 과정상의 법적·행정적 문제점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재개발 해제 주민대책위는 대전시와 유성구에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한편 재개발을 막기 위한 강력한 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박정기 장대B구역 주민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은 “전통시장과 100년 전통의 유성오일장이 자리하고 있는 지역을 정비구역으로 지정해 정비사업이 이뤄지면 시장과 오일장이 사라진다”며 “이곳은 1200여 오일장 노점 상인과 300여 시장 상인의 생업의 터전이자 150만 대전시민의 만남의 장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대해 유성구청은 재개발에 대한 양측의 입장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성구 관계자는 “재개발사업 추진위원회, 재개발 해제 주민대책위원회와 함께 양측의 대화를 할 수 있는 자리를 구성하겠다”며 “재개발을 추진할 조합 설립이 구성되고 인허가가 될 시점에는 유성오일장에 대한 여러방안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