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치매 고위험 특별 집중관리
상태바
논산시, 치매 고위험 특별 집중관리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논산시는 만 60세 어르신 대상으로 치매 조기발견 및 예방을 돕기 위해 경로당, 가정 방문 등을 통한 찾아가는 치매선별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치매선별검사를 통해 치매 위험도를 확인하고 검사결과 인지저하 등 치매가 의심되는 경우 협약병원에 정밀검진을 의뢰하고 확진을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하고 있으며, 소득 기준에 따라 검진비도 지원한다. 확진 결과 경도인지장애자에 대해 인지강화교실 등 치매예방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며, 치매환자는 사례관리, 치매치료비 지원(월 3만원 이내), 인지재활프로그램, 위생소모품 지원, 가족지지 등 치매통합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치매고위험군인 △인지저하자 △만 75세(1944년생) 진입자 △75세 이상 홀몸 어르신을 집중관리하기 위해 치매조기검진 전담반이 가정이나 경로당, 복지관에 방문해 치매선별검사와 치매예방체조, 예방교육 등을 병행 실시하고 있다.

한편, 만 60세 이상 어르신 중 치매가 의심될 경우 무료로 치매선별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시 보건소 치매안심센터(746-6921~6939)로 문의하면 된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