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표 위조·아파트 불법전매…세종시 위장전입 8명 검거
상태바
주민등록표 위조·아파트 불법전매…세종시 위장전입 8명 검거
  • 강대묵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6일 18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8천만원 챙겨 전매차익

세종경찰서.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세종경찰서는 지난 해 주소지를 세종시로 위장전입하고 주민등록표를 위조해 아파트를 공급받거나 전매제한 기간 내에 아파트를 불법 전매해 전매차익을 챙긴 회사원 K씨 등 8명을 검거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수사 결과 회사원 K씨는 실제로 세종시에 거주하지 않음에도 세종시로 주소지를 위장 전입하는 방법으로 세종시 2-4생활권 아파트를 불법 공급 받았다.

무직인 J씨는 주소지가 세종시인 것처럼 주민등록표를 위조해 세종시 2-4생활권 아파트를 아파트를 공급 받았고, 공인중개사 C씨 등 6명은 세종지역에 공급받은 아파트를 전매제한 기간 내에 전매해 1000만 원에서 8000만 원의 전매차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주택공급질서를 교란하는 부동산 투기사범을 지속적으로 단속해 엄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