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없유' 문재인 정부 14개 활력 프로젝트 영호남 편중
상태바
'충청권 없유' 문재인 정부 14개 활력 프로젝트 영호남 편중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6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14개 추진…전북, 광주·전남, 부산·경남, 대구·경북만
대전·충남 비수도권임에도 제외…"민심 이탈 가속화 될 것" 
채용박람.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정부가 추진하는 '14개 활력 프로젝트'가 영·호남에만 편중된 채 충청권은 단 한 곳도 포함되지 않으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국토 균형발전이라는 정부 기조에 맞게 중앙정치에 진출해 있는 충청권 인사들이 지역 안배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연설을 통해 "14개의 지역 활력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직접 언급한 사안이란 점에서 지역 정치권이 정부 주요 시책 파악과 국가사업 유치 계획 없이 뒷짐만 지고 있었냐는 비판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도 업무보고'에서 산업 및 고용 위기에 처한 지역에 대해 14개 활력 회복 프로젝트 추진으로 '2022년까지 2만 6000여개 이상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다만 '산업 및 고용 위기에 처한 지역'을 '전북, 광주·전남, 부산·경남, 대구·경북' 4곳으로 한정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최근 한국경제의 성장 엔진인 제조업이 활력을 잃고 있는 이유로 주력 업종의 부진을 꼽고 있다. 고용효과 및 전후방 효과가 큰 자동차, 조선업 등의 부진이 심해지며 제조업 전체 고용이 지속해서 감소해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전북은 신재생단지 구축과 연계해 신산업 육성을, 부산·경남은 기계·자동차 등 기존 주력산업과 연계한 부흥전략을 추진한다. 하지만 이는 정부가 영·호남을 의식한 '지나친 끼워 맞추기 전략'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 지역 정가 인사는 "대부분의 지역이 경제위기와 고용 상황 악화로 침체기를 겪고 있다"며 "그럼에도 지역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는 정부 국책사업이 영·호남에만 초점이 맞춰진 채 충청권이 제외된 부분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특히 대전을 비롯한 충남지역은 비수도권임에도 불구하고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일자리 창출 및 지역인재 유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란 점에서 이번 프로젝트마저 제외된 부분은 지역 역차별 논란을 가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대전과 충남에도 매년 우수한 인재들이 배출되고 있지만 전국에서 유일하게 지역인재 채용에서 배제돼 차별받고 있는 상황에서, 국가사업 유치에도 줄줄이 제외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중앙 정치권에 진출해 있는 지역 인사들과 지역 정치권이 합심해 역차별 논란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충청권 지지율이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에서 계속 충청권 패싱이 일어난다면 충청민심 이탈은 가속화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