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축구장 8000개 면적 사유림 매수
상태바
산림청, 축구장 8000개 면적 사유림 매수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6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산림청은 올해 539억원을 투입해 축구장 8000여개 면적에 달하는 사유림 5821㏊를 매수한다고 16일 밝혔다.

매수 대상지는 기존 국유림과 연·인접해 국유림 확대가 가능한 지역으로 관련 법률에 따라 용도가 제한된 백두대간보호지역, 산림보호구역, 국립수목원 완충구역, 제주 곶자왈 등이다. 매수된 산림은 기능별로 경영계획 수립을 통해 산림자원 육성, 산림생태계 보전, 산림휴양 등 국유림 정책 공간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산림청은 1996년부터 사유림 매수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19만 1446㏊를 매수했다. 21.7%에 불과했던 우리나라 전체 산림 면적 대비 국유림 비율은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말 25.9%를 기록했다.

강대석 국유림경영과장은 "올해부터는 관련 법률에 따라 제한된 공익임지를 매수해 산림의 가치를 증진시키고 산림이 주는 혜택을 국민이 더욱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