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이강인, 국왕컵 16강 선발출전…87분 활약
상태바
발렌시아 이강인, 국왕컵 16강 선발출전…87분 활약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1월 16일 08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발렌시아 이강인이 1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히혼(2부리그)과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16강 2차전에서 슈팅하고 있다. [펜타프레스=연합뉴스]
▲ 발렌시아 이강인이 1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히혼(2부리그)과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16강 2차전에서 슈팅하고 있다. [펜타프레스=연합뉴스]
발렌시아 이강인, 국왕컵 16강 선발출전…87분 활약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8·발렌시아)이 또다시 1군 무대를 밟았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히혼(2부리그)과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16강 2차전에 선발 출전해 87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지만, 부지런히 공간을 파고들며 공격 기회를 만들었다.

그는 이날 4-4-2 전술에서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강인은 0-0으로 맞선 후반 6분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오른쪽 땅볼 패스를 받은 뒤 날렵하게 몸을 돌려 슈팅 자세를 만들었다.

이어 수비수 두 명을 앞에 두고 왼발 슈팅을 날렸다. 공은 상대 수비수 발에 맞고 나갔다.

후반 13분엔 왼쪽 측면을 직접 뚫었다. 페널티 지역 왼쪽 측면에서 수비수를 앞에 두고 패스를 시도했는데, 공이 상대 수비수를 맞고 나갔다.

이강인은 2-0으로 앞선 후반 42분 데니스 체리셰프와 교체됐다.

팀은 3-0으로 승리해 1, 2차전 합계 4-2로 8강에 진출했다.

이강인은 지난해 10월 코파 델 레이 32강 1차전 에브로와 경기에서 1군 무대에 정식 데뷔했다.

지난 9일 히혼과 코파 델 레이 16강 1차전에선 처음으로 1군 경기 풀타임을 소화했다.

13일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바야돌리드 전에 교체 출전해 처음으로 정규리그를 밟았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