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원문정보 공개율 제주도 이어 전국 2위 상위권
상태바
대전시, 원문정보 공개율 제주도 이어 전국 2위 상위권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5일 1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의 원문정보 공개율이 전국 상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 원문정보 공개율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전국 17개 광역단체 중 제주특별자치도 79.8%에 이어 2위(75.6%)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66.9%)보다 8.7%p 상승한 수치다. 세부적으로 시 3급 이상 국장급과 자치구 부단체장 이상의 원문공개율은 75.6%로 8대 특·광역시 중 1위를 기록했다.

자치구별로는 동구가 80.5%로 1위를 차지했고 △서구 71.8% △유성구 65.1% △대덕구 56.4% △중구 51.8%의 공개율을 보였다.

시는 공무원들이 시민의 알권리 증진 및 정보의 개방과 공유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맞춰 원문정보 공개에 앞장선 결과라고 자평했다.

시 자치분권국 시민봉사과 관계자는 “비공개로 설정된 문서 중 개인신상 정보나 보안 사항을 담은 문서를 제외하고는 시민에게 알려도 전혀 문제가 없는 것들이 많다”며 “본청을 비롯해 산하기관, 자치구 등에 매월 제고방안 마련을 요청하는 등 원문정보 공개율 향상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원문정보 공개는 공공기관에서 생산한 문서와 자료를 행정안전부에서 운영하는 정보공개포털 홈페이지에 원문 그대로 공개하는 제도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