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음성읍 시장로 한국전력공사 전선 지중화 사업 공모 선정
상태바
음성군 음성읍 시장로 한국전력공사 전선 지중화 사업 공모 선정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5일 1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음성군은 민선7기 군수 공약사업으로 추진 중인 전선 지중화 사업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승인되어 음성읍 시장로(교동 사거리에서 평곡 사거리까지 총 1.3㎞ 구간)가 공모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20년부터 2년간 음성읍 시장로 1.3㎞ 구간에 총사업비 5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정확한 공사비는 한국전력공사와 통신사와의 협약 체결 후 실시설계를 거쳐 산출되며 2021년까지 공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전선 지중화 사업은 해당 구간의 전주와 통신주를 제거하고 전선과 각종 통신선을 지하로 매설하는 사업이다. 현재 음성군에서는 지중화 사업으로 추진 중인 지역은 맹동면 시가지 880m, 대소면 시가지 530m, 삼성면 시가지 610m 등에서 시행 중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에 추가된 음성읍 시장로 지중화 사업으로 보행자의 통행 불편을 해소하고 교통여건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도시 미관 역시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