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박물관 전통·문화재 기획…4월부터 12월까지 각종 교육
상태바
충주박물관 전통·문화재 기획…4월부터 12월까지 각종 교육
  • 이선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5일 16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물관도 도서관도… 점점 관심 생기네요

▲ 새로운 프로그램 구성된 충주박물관이 특별전을 운영한다. 사진은 충주박물관 전경. 충주박물관 제공
[충청투데이 이선규 기자] 충주박물관이 황금돼지해에 걸맞게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시민곁으로 다가간다.

박물관은 신규사업으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와 올해 두 번째를 맞는 문화재그리기 대회, 전통문화학교, 박물관대학, 박물관 특별전을 운영한다.

신규사업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는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가족과 함께 학교 밖 주말교육공간으로서 옛 전통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오는 4월부터 12월까지 초·중등반으로 나눠 체험프로그램이나 다양한 영상자료와 역사문화 강좌를 통한 학습이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재 그리기대회는 초등생을 대상으로 중앙탑 및 박물관 전시자료 및 충북도내 문화재를 소재삼아 대회를 진행한다. 충주지역 외 학생들의 참여를 확대하면서 입상작 수를 늘리는 등 자라나는 꿈나무들에게 우리 선조들의 우수성과 지혜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전통문화학교는 년 2기 운영으로 기별 강좌 2일, 유적지 답사 8회로 운영된다. 올해 박물관대학의 주제는 충주고구려비 발견 40주년 기념으로 고구려와 충주를 테마삼아, 충주고구려비를 비롯한 고구려비 3기, 고구려와 삼국항쟁, 전국의 고구려 유적·유물에 대한 특성 등이 소개되는 특별 강좌로 구성된다. 오는 4월 열리는 27회 특별전은 우리고장의 무형문화유산과 충북명장으로 지정된 장인들의 작품과 도구들을 전시해 전통민속문화에 대한 친근감을 더해가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9월경 개최되는 28회 특별전은 박물관대학의 주제와 맞물려 고구려 유적·유물을 되돌아본다.

석미경 관장은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련 기관·단체의 지원사업에도 관심을 갖고 대한민국의 중심지인 중원문화와 삼국시대 문화를 보고 배울 수 있는 박물관으로 태어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