잿빛 이불 덮은 아산…닷새째 고농도 미세먼지 주의보
상태바
잿빛 이불 덮은 아산…닷새째 고농도 미세먼지 주의보
  • 이봉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5일 16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미세먼지 경고 추가발령까지
야외체육시설 사용제한조치 나서

▲ 아산시가 닷새째 고농도 미세먼지 주의보와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역대 최악의 미세먼지가 닷새째 아산시를 덮고 있다. 아산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봉 기자] 아산시가 닷새째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발령을 연속 시행하고 있다.

지난 11일부터 충청남도 북부권 지역(천안·아산·당진시)에 고농도 미세먼지 주의보와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역대 최악의 미세먼지가 닷새째 아산시를 덮고 있다.

15일 오전 10시 현재 아산시 권역별 미세먼지 농도수치는 초미세먼지농도(PM2.5)는 둔포 132㎍/㎥, 인주 107㎍/㎥, 모종 142㎍/㎥, 도고 128㎍/㎥, 배방 143㎍/㎥ , 미세먼지농도(PM10)는 둔포 179㎍/㎥, 인주 144㎍/㎥, 모종 177㎍/㎥, 도고 160㎍/㎥, 배방 172㎍/㎥이다.

시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으로 △공공기관(염치읍·면지역 제외) 차량2부제 실시 △생활자원처리장의 가동률 하향조정 △시 발주 건설공사장의 비산먼지 다량발생 공정 전면중단 △도로변분진 노면청소차 3대 긴급 투입 등으로 공공기관의 미세먼지 발생을 최소화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 14일 밤 7시경 초미세먼지 경고 추가발령으로 15일부터는 경고발령 해제 시까지 야외체육시설 사용제한조치를 한다. 시는 미세먼지 주의보 이상단계 발령 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방문하는 미세먼지 민감 계층인 어린이를 대상으로 미세먼지마스크를 무료지급하고 있다.

아산시 기후변화대책과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가급적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 착용 등 개인 건강 보호에 유념해 주실 것과 대중교통 이용과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 등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