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보건소, 오는 10월까지 건강증진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괴산군 보건소, 오는 10월까지 건강증진 프로그램 운영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4일 1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5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괴산군 보건소는 각 읍·면별 의료취약지역의 고혈압·당뇨병 고위험자 및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혈압·혈당 낮추고, 건강 올리고'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오는 10월까지 운영한다.

14일 군 보건소에 따르면 괴산군의 고혈압·당뇨병 진단 경험률이 충북과 전국보다 높은데 반해, 진단 경험자의 치료율은 오히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급증하는 고혈압·당뇨병 고위험자 및 노인을 대상으로 심뇌혈관질환 및 건강관리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군민 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군 보건소는 14개 지역을 이번 프로그램 운영 대상지로 선정하고, 지난 9일부터 마을당 3회에 걸쳐 프로그램 운영에 들어갔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은 전문인력이 각 마을을 직접 찾아가 운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어 △혈압·혈당 측정 △고혈압·당뇨병 등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및 교육 △금연·절주교육 △만성질환예방 건강체조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의료취약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프로그램이 혈압·혈당관리 뿐 만 아니라 심뇌혈관질환의 심각성과 예방가능성을 인식하고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괴산=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